블로그 전문 “이글루스”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
블로그 전문 “이글루스”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새로운 보금자리, 이것저것 어색한 것이 많으시죠?
포털블로그와는 다른, 이글루스만의 기능, 이글루스의 특징을 소개해드립니다.

이글루스는 블로그전문을 지향합니다.
2004년, 첫 발을 내디딘 이글루스는 국내 최초 트래백 을 도입하여 블로그전문 서비스로 입지를 다졌습니다. 관심사를 공유할 수 있는 ‘ 밸리’와 ‘마이’, 문화체험의 새로운 경험 ‘렛츠리뷰’, 국내 최고 메신저 네이트온 연동으로 더욱 새로운 블로깅, 독보적인 블로거가 되세요!

첫째, 공감하는 글이 있다면, 트랙백핑백을 이용하세요!
기존 포털 블로그에서 사용하던 스크랩기능 대신 트랙백과 핑백을 사용해보세요~
관심사가 비슷한 블로거를 만날 수 있는 방법입니다!

둘째, 일촌, 친구, 이웃 등 오프라인 인맥 위주의 ‘친구맺기’ 기능이 필요하시면!
이글루스에서 제공하는 이글루링크를 추천해드립니다.
이글루링크를 하시면, 해당 블로거의 새글 업데이트 소식을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.

셋째, 카테고리별 공개/비공개 설정을 지원하지 않습니다.
이글루스는 자신이 작성한 글을 더 많은 블로거들과 나눌 수 있도록 참여와 공유를 지향합니다.
카테고리별 공개/비공개 기능은 현재 마련되어 있지 않으나 추후 필요성을 검토해보도록 하겠습니다.

넷째, 도움이 필요할 땐, EBC 와 이글루스도움말 을 찾아주세요.
이글루스를 이용하시다 발견되는 버그나 오류, 그리오 요청사항은 운영자 공식블로그 EBC 를, 이글루스의 기능과 운영정책을 알고 싶으시다면 이글루스 도움말을 방문하세요!

※ 공지사항을 지우고 싶은 경우, 포스트의 ‘삭제’를 클릭하면 지워집니다.
※ 삭제 버튼은 한 번만 누르세요. 여러 번 클릭 시 다른 글이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.

null

by 들꽃 | 2009/02/19 15:39

하루가 처음인 당신

       내 하루가 처음인 당신 /사해 현영진/ 낭송 정길용


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. 
느낌이 있어서 좋고 
그리움이 있어 보고 싶습니다. 

내 하루가 처음인 당신 
그런 당신이 아니라면 
이런 마음도 품을 수 없겠지요. 

항상 넉넉한 마음으로 
바라봐주는 당신이 있기에 
늘 행복해지는 내가 있습니다. 
 


오로지 당신만 생각하고 당신만 사랑할 줄 아는 난, 당신의 그림자가 되고 싶습니다

마음이 힘들고 고단한 하루라도 당신을 기억하면 기쁜 하루가 되듯이 당신은 늘 나에게 소중한 사람입니다.


[출처] 하루가 처음인 당신


null

by 들꽃 | 2009/01/01 19:04 | 아름다운 이야기 | 트랙백 | 덧글(0)

당신을 만나 행복합니다

 
♡당신을 만나 행복합니다♡ 세상 그 어느 것도 사랑 아닌 것이 없고 세상 그 어느 만남도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. 한 걸음 조금 늦게 걸으며 내 주변을 둘러 보면 우리 곁에는 참 아름다운 사람들이 많이 있고, 잠시 눈 감고 당신을 떠 올리면 가슴을 따뜻하게 만드는 알 수 없는 기쁨이 찾아듭니다. 세상 모든 것이 스쳐 가는 바람이라 하여도 지금은 당신을 만나 참으로 행복합니다. 사랑의 숲에서 길을 잃고 헤매일 때 그리운 별빛으로 다가오는 당신 그런 당신을 만나 참 행복합니다...
첨부이미지

null

by 들꽃 | 2009/01/01 18:52 | 아름다운 이야기 | 트랙백 | 덧글(0)

사랑해 사랑해 사랑해

사랑해 사랑해 사랑해/시,낭송 장세희


일찍 추워진 초겨울 날씨에도 나는 춥지 않아
왜냐하면 나에겐 네가 있으니까
어떤 난로보다 따뜻하게 해주고
어떤 호빵보다 가슴 훈훈하게 해주는
내 인생의 빛 네가 있으니까
사랑해 사랑해 사랑해

너는 어쩌면 그렇게 내 마음에 쏙들까
아무리 눈을 크게 뜨고
너의 단점을 찾아보려고 해도
너는 착하고 예쁘고 겸손하고 멋져서
나는 또 너에게 다시 반하고 말아
내 영혼을 빼앗아가버린 이 세상 유일한 사람
너를
사랑해 사랑해 사랑해

너의 귓가에 속삭여 주고 싶어
눈꽃처럼 흩날리는 이 목소리의 떨림을
너만 사랑하는 나
너만 생각하면 숨이 멈출 듯 행복한 내가
너에게 이렇게
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......

null

by 들꽃 | 2009/01/01 18:44 | 아름다운 이야기 | 트랙백 | 덧글(0)

부끄러운 내자신의 발견

이 장면들을 보면서 한없이 부끄러워지는 내 자신을 발견하였습니다.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null

by 들꽃 | 2008/12/04 12:30 | 아름다운 이야기 | 트랙백 | 덧글(0)

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▶